[NPK 성명] 태블릿 조작 오보에 도둑이 제 발 저린 것인가!

0
78

[NPK 성명] 태블릿 조작 오보에 도둑이 제 발 저린 것인가!

– 중앙일보의 황교안 후보 태블릿 발언 관련 사설과 논설을 규탄한다

JTBC 태블릿PC 조작 의혹에 대한 황교안 후보의 언급에 jtbc는 물론 중앙일보가 사설, 논설을 동원하여 격렬한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도둑이 제발 저린 격이다.

탄핵사태의 틀을 지은 jtbc태블릿이 조작되었다는 의혹에 대해 현재 12명 국회의원들에 의한 특검법이 발의되어 있고, 더 많은 의원들의 동참이 예상되고 있다.

Jtbc태블릿은 최서원씨가 이것을 들고 연설문을 수정했다는 명백한 허위보도 문제만이 아니라 jtbc 보관 중 연락처 목록이 수십 회 삭제되고, 카톡이 저장된 데이터베이스에서 1만7천 바이트 분량이 삭제된 사실 등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포렌식 자료를 통해 밝혀진 바다.

더욱 심각한 것은 태블릿 전달과정에서 jtbc와 검찰 고위직 간에 밀착이 있었음이 문자메시지를 통해 확인되었고 jtbc는 이 당사자가 누구인지에 관해 1년 넘게 거짓말을 해 왔으며, 검찰 책임자는 독일 쓰레기통에서 태블릿을 발견했다거나 정호성 문자가 그 속에서 발견되었다는 등 허위사실의 브리핑을 해 왔고, 진실규명의 열쇠가 될 카카오톡 내용의 복원에 대해서는 절대 거부하는 입장을 지속해 오고 있다는 점이다.

검찰이 보관 중이던 2016년 10월 31일경 태블릿의 내용을 변경할 수 있는 루트파일로의 접근 흔적이 로그 기록으로 확인되어, 공청회에서 공식적으로 문제가 제기되어 있는 상황이기도 하다.

이런 상태에서 태블릿 조작 의혹이 존재한다는 수위의 발언에 대해서도 사과를 요구하는 jtbc와 같은 계열사인 중앙일보의 사설과 논설을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

이들은 탄핵 과정에서 절차적 정당성 흠결의 문제가 있다는 말조차 ‘탄핵 불복 법치 무시’라며 몰아붙인다. 그들의 법치는 어떻게든 외형만 갖추면 되는 법치인가? 실체적 증거조사 없이 탄핵소추가 의결되고, 존재하는 태블릿 보고서조차 제출되지 못하게 하며 진행된 헌법재판에 대한 문제 제기가 법치 무시라는 것인가?

태블릿에 대해 구체적으로 제기된 의혹에 대해 답하지 못하면서 태블릿 조작 의혹 발언을 연이어 공격하는 중앙일보의 사설과 논설은 극히 부적절하며 특정 후보의 향후 태도를 향해 간접적인 위협의 뜻을 내비친다고 할 것이다.

법치와자유민주주의연대는 검찰 조직과 대형 언론사가 함께 연루된 태블릿 조작 의혹 문제는 특검을 통해 진실을 규명할 수밖에 없음을 다시 한번 확인하면서 국회에 조속한 특검법의 통과를 강력히 촉구한다. 아울러 자신의 계열사가 관련된 중대한 공적 사안에 대해 언론기관의 지위를 이용하여 편향되게 대응하는 중앙일보에 대해 언론 본연의 태도를 회복할 것을 엄중히 요구하는 바이다.

2019년 2월 25일

법치와자유민주주의연대(NPK)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