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납북자, 국군포로, 납치자 이름부르기 행사

0
148

[VON현장] 종전? 정말 전쟁 끝났습니까? 끌려간 사람들 보내세요!

6‧25전쟁납북자, 국군포로, 납치자 이름부르기 행사

6·25전쟁납북자(95,456명), 국군포로(540명), 납치자(485명)들의 송환촉구

일시: 6월 7일(목) 08:00~17:00 / 장소 : 광화문 주한 미국대사관 앞

[가족회 성명]

한국의 6‧25전쟁납북자 문제는, 전쟁이 한참 진행 중이던 1951년 8월에 결성된 6‧25사변피납치인사가족회가 공식 결성되어 1960년까지 활동했다. 2000년에 재결성된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가 뒤를 이어서 활동을 하여 지금까지 전쟁납북피해자의 존재를 온 세계에 알리기 위한 활동을 계속해오고 있다. 3년간 계속된 전쟁, 그리고 2년여에 걸친 휴전회담에서 한국민간인 납북문제가 북한의 교활한 은폐와 기만전술로, 민간인납북자들이 “실향사민(Displaced Civilians)”의 범주에 포함되었다.

그 결과로 6‧25전쟁납북자의 존재는 국제사회에 전혀 알려지지 못했고, 북한정권에게 납북범죄의 책임을 묻지도 못하며 면죄부를 주는 비참한 결과를 초래하고 말았고, 이로 인해서 북한에 납북당한 납북자들은 조국에 돌아올 수 있는 합법적인 길도 끊긴 채 허망한 세월을 보냈으며, 그 가족들은 납북자들의 생사와 소식도 모른 채 지금까지 슬픔과 고통의 눈물을 흘리며 살아가고 있다.

그러나 북한정권의 납북범죄는 6‧25전쟁으로 끝나지 않았다. 전쟁납북 범죄에 대한 처벌을 받지 않은 북한정권은 6‧

25전쟁 이후에도 수많은 남한주민들을 불법 납치했다. 그들의 납치테러범죄는 한국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13개국

(한국, 미국, 일본, 말레이시아, 레바논, 프랑스, 이탈리아, 마카오, 네델란드, 태국, 싱가포르, 요르단, 루마니아) 등 전

세계로 확산되어 수많은 사람들이 북한정권에 의해 납치되었으며, 이 납치범죄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우리는 이번에 [북한정권의 불법납북/납치문제 해결을 위한 13개국 국제공조 대처방안 발표회]라는 국제행사를 6월 8일 오후 1시에, 글로벌센터 9층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하기에 앞서 북한정권의 납북 및 납치범죄 테러행위를 온 세상에 알리고 그 만행을 규탄하며, 앞으로도 13개국과의 지속적인 국제공조를 통해서 북한정권의 납치테러 문제의 해결을 강구해 나갈 것이며, 6월 7일 미국대사관 앞에서 9시간동안 6‧25전쟁납북자/국군포로/전후납치자들의 이름을 호명하는 의미 있는 행사를 갖는다.

문재인 정부는 전쟁납북자/국군포로/납치자들을 즉각 송환하라…!!!
민변은 북한정권을 위해 일하지 말고,
납북.납치.국군포로 송환을 위해 일하라…!!!

정기후원 : 국민은행 812701-04-151883

일시후원 : 하나은행 101-910028-44104

CMS후원 : https://goo.gl/58h8gq

해외 페이팔 후원 : https://goo.gl/HPsttA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